우리들 ─ 예브게니 쟈마찐 독서의 계절








 이 소설은 끝내 구소련에서는 출판되지 못했다. 27년에 이 소설을 다 쓰고 나서 예브게니 쟈마찐은 심각한 탄압을 받았고, 결국엔 31년에 스탈린에게 탄원해서 프랑스로 망명했다고 한다.

 2005년에 처음 대학교에 입학했을 때, 지금은 나한테 연 끊자고 한 누군가가 아서 클라크의 유년기의 끝에 대서 말한 적이 있었다. (내 기억이 확실한지 약간 불분명하지만 그랬던 거 같다) 인간이 가장 행복할 수 있는 조건이 진정한 의미의 자유라고 내가 강력하게 주장하자, 그 사람은 오버로드가 인간의 감정을 통제하되 모두가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 사회에 대해서 얘기했었다. 소의 감정을 이해해서 투우를 볼 수 없게 된 사람들의 얘기를 하면서.

 그 말을 듣고 나는 울었는데, 최근에 아직 연 끊기기 전에 그 사람한테 그렇게 말했었던 거 같다. (역시 내 기억은 불분명하다) 그 때 혼란스러워했었지만, 지금은 혼란스럽지 않다고. 역시 인간이 가장 행복할 수 있는 조건은 진정한 의미의 자유가 틀림없다고.

 D-503은 완벽한 통제와 이성은 어떠한 범죄도 허용하지 않고, 인간을 행복하게 만드는 절대 선이라고 주장한다. 물론 나중에 가서는 '당연하게' 혼란을 일으키지만. 하지만 그 완벽한 통제가 나 자신의 통제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거라면, 아무리 그게 행복할지라도 결국엔 행복일 리가 없다.

 그런데 이게 정말 디스토피아일 뿐일까 싶다. 어쨌든 많은 사람들이 느끼기에 '현재'는 어떤 현재든 간에 완벽하다. 깨어져서는 안 될 절대 선이며, 그것에 대한 공격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커다란 변화와 커다란 움직임은 불온하다. 어느 정도가 지나면 그쳥 할 일이고 정상적인 일이 될 수가 없다. 우리는 통제받고 감시받아야만 하는 존재들이다.

 그렇지만

 얼마 전에 썼던 포스팅에서 인용했듯이(트랙백 된 글에도 있다능), D-503의 가슴에 일대 파란을 일으키는 레이디 I-330은 그렇게 말하지 않던가. "마지막 수가 없듯이, 마지막 혁명도 없다"고.
 
 거기에다가 [여전히 우리의 삶은 크게 변하지 않았다.] 우리는 우리의 삶을 [여전히 통제하지 못한다.] 눈을 똑바로 뜨고 D-503을 바라보며 I-330은 죽어가지만, I-330이 죽는다고 해서 완전히 죽은 건 아닐 것이다. O-90은 여전히 아이를 가지고 싶어할 것이며, 마지막 숫자가 없듯이, 마지막 혁명도 존재하지 않으니까. 그게 행복이라고 아무리 주입해도 우리에게서 생각하는 능력까지 걷어갈 수는 없다.

 그런 의미에서
 내가 광고를 하려고 꼭 이러는 건 아닌데

 [CLICK]
 우리에게는 더 많은 자유가 필요하다. 그러기 위해서 더 많은 생각이 필요하다. 더불어서, 더 많은 사람들과 더 많은 이야기도 필요할 것이다. D-503에게 I-330이 그랬던 것처럼.




 +) 덧. 옛날에 리동훈이 이명박이 섹스허가제 만들어서 반대 집회 나갔더니 전경들이 '야 이 색마 새퀴들아' 라고 외치면 '너네는 섹스 싫어? 싫냐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하는 꿈 꿨다고 몸서리 쳤다는 얘기 들었는데…… 아 놔 D-503 새퀴 미친 거 같아…… 행복하냐? 어? 행복하냐고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덧글

댓글 입력 영역